본문바로가기
모바일 메뉴

공공기관 알리오플러스

기관소식

  • HOME
  • 새소식
  • 기관소식
코이카, 인니 스타트업 경진대회 ‘킹세종&장영실 프라이즈' 시상식 개최
  • 등록일
    2020-07-31
  • 조회수
    8
  • - 얼음 포장 비닐과 페트병 사용 없앤 스타트업 우승

    - 코이카, 사회적 문제 해결할 개도국 현지 스타트업 지속 지원 예정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 코이카(KOICA, 이사장 이미경)가 30일(현지시각)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 협업공간인 그린 하우스 자카르타(Green house Jakarta) 에서 개최한 현지 스타트업 경진대회인 ‘제1회 킹세종&장영실 프라이즈’ 시상식이 주목받고 있다.

    지난 30일 개최된 킹세종&장영실 프라이즈 결과,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인 인도네시아 코모도 섬과 인근 섬에 태양광 발전을 통한 식수 및 얼음 보급으로 플라스틱 감소에 기여한 스타트업 ‘코모도 워터’(Komodo Water)가 우승팀으로 선발됐다.

    킹세종&장영실 프라이즈는 우리 역사상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위인으로 손꼽히는 세종대왕과 장영실을 계승하는 경진대회이다. 코이카는 개발도상국이 자국의 문제를 스스로 해결할 수 있도록 개도국의 혁신적 스타트업을 지원하고자 인도네시아에서 최초로 킹세종&장영실 프라이즈를 개최했다.

    코이카는 인도네시아가 신남방 주력국가라는 점과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스타트업을 많이 보유한 창업 생태계 확장 가능성이 높은 국가라는 것을 고려해 이곳에서 새로운 국제개발협력 사업을 시도했다. 인도네시아 정부 또한 중기전략 과제 중 하나로 자국 내 스타트업 육성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킹세종&장영실 프라이즈의 주제는 플라스틱 쓰레기 문제해결이었다. 인도네시아는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을 배출하는 국가다.

    코이카는 작년 12월 인도네시아 현지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했다. 총 70여 개의 기업이 플라스틱 과다 사용 문제 해결을 위한 혁신 아이디어를 제출했으며, 서면 심사와 면접을 거쳐 총 준우승 4팀이 선정됐다.

    준우승 기업은 △바다해초를 원료료 컵·빨대·포장재를 만든 ‘에보&코’ △폐플라스틱을 가구 재료로 활용한 ‘트리디 오아시스’△스마트시티 폐기물 관리 시스템을 정착시키기 위한 앱을 개발한 ‘웨이스트4체인지’와 최종 우승한 코모도 워터였다.

    이들은 각각 5만 달러(6천만 원)의 상금으로 현재까지 약 5개월 동안 코이카에 제출한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솔루션을 개발했다.

    최종 우승을 차지한 코모도 워터는 코이카로부터 받은 지원금을 활용하여 인도네시아 코모도 섬 인근에 위치한 파파가랑 섬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활용한 얼음 제조 시설을 설치했다. 동시에 환경 보호를 위해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자는 캠페인 활동을 펼치고 섬 내에 식수 유통채널을 구축하는 실증(필드 테스트)을 진행했다.

    당시 파파가랑 섬에서 깨끗한 물과 얼음을 구할 수 없는 어부들이 약 20km 떨어져 있는 인근 섬에 얼음과 식수를 구하러 오가야 하는 문제가 있었다. 이동하면서 얼음이 덜 녹도록 별도로 비닐 포장을 해야 했고 물은 일회용 플라스틱에 담겨 판매되고 있어 환경오염이 유발됐다.

    양 사의 노력으로 현재는 매일 식수 5000L와 얼음 500kg를 파파가랑 섬 내에서 생산 및 보급할 수 있게 됐다. 섬 주민들은 가구당 550달러(65만 원), 마을 전체로는 20만 달러(2억 4천만 원)를 연간 절약하게 됐다. 얼음 포장을 위해 소비했던 플라스틱 폐기물 감소와 섬을 오가며 낭비했던 기름값 절감도 또 다른 성과다.

    이처럼 코모도 워터는 플라스틱 포장이 없는 식수 및 얼음 제품을 제공함으로써 최대 월 6.5톤의 해양 플라스틱 폐기물을 줄이고 연 14,400리터의 화석 연료 소비를 줄일 것으로 기대되어 경진대회 최종 심사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심사에는 인도네시아 최대 통신사인 텔콤셀(Telkomsel)의 스티브 사에랑 스타트업 지원 총괄 매니저, 前 인도네시아 중소기업부 멜리아디 셈비링 차관, 인도네시아 플라스틱백 줄이기 운동 총괄 코디네이터 라향 누산타라와 코이카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코이카는 우승팀에 20만 달러(2억 4천만원)를 지원하며, 향후 코모도 워터는 9개 마을에 추가로 정수 및 얼음 판매를 확대하고 웹기반 플랫폼 개발을 통해 인근 지역의 수자원 관련 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정회진 코이카 인도네시아 사무소장은 “이번 첫 대회에서 네 개 준우승팀이 보여준 성과를 통해 다시금 인도네시아의 잠재력을 볼 수 있었다”면서 “코모도 워터를 이어 앞으로 사회적 기업을 지향하는 수많은 장영실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코이카는 개도국 현지 난제 해결을 위한 최상의 개발협력 솔루션 개발과 창업가 발굴을 위해 킹세종&장영실 프라이즈를 향후 타 국가에서도 추진할 예정이다.
  • 첨부파일
  • 기획재정부
  • ALIO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 JOB-ALIO 공공기관 채용정보시스템
  • 열린재정 재정정보공개시스템
  • 국민신문고 365일 민원신청·부패신고
  • 인사혁신처 국민추천제
  • 공공데이터포털
퀵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