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모바일 메뉴

공공기관 알리오플러스

기관소식

  • HOME
  • 새소식
  • 기관소식
코이카, 방글라데시 간호사 양성 및 지원 통해 현지 코로나19에 대응
  • 등록일
    2020-07-31
  • 조회수
    13
  • -일선 간호사들 코로나19 대응위한 방호복 등 의료물품 지원과 더불어 해당 지역 취약계층에 방역 물품과 식량 등 지원

    -방글라데시 간호전문대학원 설립사업... 간호 인력 부족한 현지 상황 개선

    코이카가 방글라데시에 간호전문 대학원을 설립하여 간호 인력을 양성한 데 이어 의료용품 등을 지원하여 방글라데시의 코로나19에 대응한다.

    대한민국 개발협력 대표기관 코이카(KOICA, 한국국제협력단)가 방글라데시 간호사들과 수도 다카 시내 묵다 지역 취약계층 주민들에게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물품을 전달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지원은 우리 정부의 지원으로 코이카가 설립한 방글라데시 간호전문대학원(National Institute of Advanced Practice Nurses in Bangladesh)의 사후관리 차원이자, 방글라데시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지원 차원에서 추진되었다.

    서남아시아에 있는 방글라데시는 27일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약 22만명(인도, 이란, 파키스탄 등과 함께 아시아 6위)으로, 특히 기본적인 의료용품 및 시설, 역량이 부족하여 코로나 대응에 총체적인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로 인해 간호사 9백여명을 포함해 3천 여명의 의료인력이 코로나19에 감염되었으며, 세계에서 가장 높은 의사 사망률을 기록*하고 있다.

    *출처 : 방글라데시 의사 협회

    이에 코이카는 일선 간호사들을 위해 방호복, 마스크, 장갑 등 의료용품 3,000세트와, 간호전문대학원 인근 묵다 지역 1,800가구에 쌀 등 필수 식료품과 손소독제, 항균비누 등 위생용품 등 다해서 총 40만불 규모를 지원한다. 묵다 지역에는 수도 다카 시내에서도 특히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이 많이 거주하고 있다.

    코이카는 2012년부터 지난해까지 방글라데시 유일의 간호전문대학원을 설립하고 교육 인프라와 커리큘럼, 운영을 지원했다. 이를 통해 세계적인 수준의 한국 간호 인력 역량 및 관련 기술을 전수하여 간호사와 교수요원이 부족한 방글라데시의 간호 인력 상황을 개선하였다.

    이장근 주방글라데시 대사는 방글라데시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우리 정부의 지원 의지를 밝히고 “특히 이번 의료물품 지원을 비롯해 방글라데시의 코로나19 대응의 최전선에서 일하는 의료 인력과 국민들을 보호하는데 기여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도영아 코이카 방글라데시 사무소장은 ”코이카는 방글라데시 주요 병원에 집중치료시설 구축, 글로벌 협력의사를 통한 온라인 강의제공 등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해 노력해왔으며, 앞으로도 워크스루 부스 등 진단장비 지원, 장기적인 감염병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기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이카는 지난 달에도 코로나19 대응병원인 묵다대학병원에 인공호흡기, 심전도 검사기 등을 포함한 집중치료병상(ICU)을 지원하여 방글라데시 의료진이 코로나19에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였다.
  • 첨부파일
  • 기획재정부
  • ALIO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
  • JOB-ALIO 공공기관 채용정보시스템
  • 열린재정 재정정보공개시스템
  • 국민신문고 365일 민원신청·부패신고
  • 인사혁신처 국민추천제
  • 공공데이터포털
퀵메뉴